2024.06.14 (금)

  • 흐림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5.8℃
  • 맑음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5.9℃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영도인

전체기사 보기

서정락 유다순 부부, 마라톤 풀코스 500회 300회 완주!!!

기사 밑의 첨부파일(pdf)을 클릭하시면, 실제 편집 원고를 보실수 있습니다.

올림픽의 꽃이자 정수(淨秀)인 마라톤은 무려 42.195㎞를 달리는, 지구력과 정신력, 인간 육체적 한계를 시험하는 종목이다. 긴 시간 동안 이뤄지는 극한의 경기라는 점에서 고되고 힘든 일을 장시간 쉬지 않고 수행함을 나타내는 관용어로도 쓰일 정도이다. 지난 10월 23일 일요일, 영도의 마라톤 부부가 춘천마라톤 대회에서 42.195km를 완주함으로써, 통산 마라톤 풀코스 500회와 300회를 각각 달성해 부산 마라톤계에 화제가 됐다. 그 주인공은 청학동에 사는 서정락(徐正落ㆍ63) 유다순(柳多順ㆍ60) 부부. 보통 사람들은 한 번도 완주하기 힘든 그 풀코스를 어떻게 수백 번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부부가 달린다 서정락 씨는 마라톤을 시작할 때부터 500번 완주를 목표로 정했다. 그 바탕에는 인내와 끈기 그리고 일생의 동반자 부인 유다순 씨가 있었다. 처음 100미터 달리기도 버거워하던 유다순 씨는 남편 서정락 씨와 함께 훈련에 훈련을 거듭한 결과 지난 춘천마라톤 대화에서 300회 완주를 달성했다. 여느 사람들은 생애 한 번도 완주하기 힘든 마라톤 풀코스... 서정락 씨는 “그동안 정말로 몇 번이나 포기하고 관두고 싶었지만, 인내와 끈기로써 서로 밀고 당기고